금천예술공장

  • 프로그램 입력
  • 프로그램 입력
  • 프로그램 입력
  • 금천예술공장
  • Home  > 지역별 창작공간 > 금천예술공장  > 금천예술공장 소개

서울시창작공간 금천예술공장/ 글로컬(Glocal)미학을 실천하는 국제 창작공간

건물사진

서울시창작공간 금천예술공장은 문화를 통한 ‘도시재생’이라는 서울시 도시계획의 큰 흐름 아래 설계되었으며 ‘예술가 창작지원’이라는 1차적 목표 외에 과거 ‘구로공단’이 입지하던 서울 서남단 지역에 문화적 활기를 불어넣고 지역에 호응하며 정착하는 과제를 안고 출발하였다.  
                        금천예술공장은 1970년대 전화기 코일 공장에서 1990년대 인쇄공장으로 사용되던 건물을 서울시가 매입하여 시각예술분야 국제 레지던시 스튜디오로 전환한 것이다. 예술공장이

입지한 독산동 일대는 IT산업에서 의류산업까지 온갖 제조업이 활성화한 서울시내 잔존하는 대표적 공업지역에 해당된다. 이 지역은 (준)중공업지역에서 IT산업으로 용도전이를 겪고 있으며 산업유출은 진행될지라도 여전히 왕성한 제조능력을 발휘하고 있으며 이는 서비스 기능으로 집적된 대부분의 메갈로폴리스들과 달리 여전히 반도체 등 제조업 기능이 활발한 서울의 특성이다.

금천예술공장이 초기에 표방한 국제성과 지역성의 양립 시도는 2009년부터 현재까지 14개의 프로젝트가 숨가쁘게 추진된 ‘커뮤니티아트 프로젝트’ 그리고 인근 구로 가산 디지털밸리 산업체 생산품의 부가가치를 지원하는데 목표를 둔 ‘다빈치 아이디어 공모’ 그리고 2009년부터 교류범위를 꾸준히 넓혀온 ‘해외예술가 교환프로그램’에서 드러나고 있다. 이러한 실험들의 점검과 전망은 개관 이래 4회에 이르는 금천예술공장의 국제심포지엄을 통해 그 지적 토대를 수혈받고 있다.

서울시창작공간은 서울시의 문화적 의지를 구현하기 위한 공격적이고 유연한 사업구조를 특징으로 한다. 2009년 10월에 개관과 동시에 어느덧 5기 예술가의 입주가 진행되고 있는 금천예술공장은 상기한 적극성과 유연함으로 프로그램의 진화와 방향전환을 거듭하며 빠르고 적극적으로 행보 중이다.


운영방향

시민의 삶에 연계된 예술작업 지원를 통한 작가육성 및 도시재생


  • 작가지원 및 육성: 국제교류를 통해서 글로벌 미학을 성치하는 작가 성장 발판 마련
  • 시민문화향유: 시민의 삶과 연계된 예술적 제안을 실현하는 예술공장형 국제레지던시 스튜디오
  • 도시재생: 문화적 기반이 취약한 금천구 지역에서의 도시 속 창작공간, 지역 속 창작공간 모델제시

주요 프로그램

*해외 예술가 교환 프로그램				2009년 출범한 서울시창작공간 사업의 전체 좌표에서 ‘국제교류’의 미션을 부여받은 금천예술공장은 2010년도부터 앙가(Hangar, 스페인 바르셀로나), 에이팩스아트(apexart, 미국뉴욕), 거트루드 컨템포러리(Gertrude Contemporary, 호주 멜버른), 관두미술관(Kuandu Museum of Fine Arts), ISCP(International Studio & Curatorial Program) 등 해외기관과 1:1 예술가 교환프로그램을 시행해왔다. 참여작가는 1개월에서 2개월 간 해당 해외 교류 기관에 거주하며 창작활동을 벌인다. 2013년에는 ISCP 참가지원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하며, 1:1 예술가 교환 프로그램을 통해 구축된 기관과의 공동 전시 기획, 해외 크리틱 지원 프로그램 등 기관 간 교류 방식을 다각화하고 있다.


*커뮤니티&리서치 프로젝트				금천예술공장이 정의하고 지원하는 ‘커뮤니티아트’는 개인의 예술적 성취 이상의 의미를 지닌 활동으로, 지역에 틈입하되 지역에 구체적 기여의 목적을 전제하지 않으며 커뮤니티와 협업을 전제하지 않는 일시적 관계망의 형성, 아카이빙, ‘지역’을 미학적 소재로 삼는 경우 등을 포함하되, 또한 그 활동은 궁극적으로 지역사회의 문화저변에 기여를 향함하는 것으로 규정하고 있다. 또한 금천예술공장이 지원하는 ‘리서치프로젝트’의 물리적 범위와 이슈는 수도권이 아닌 ‘서울’지역으로 설정하였다. 
                    2009년부터 2012년까지 14개의 프로젝트를 수행하였으며, 작업별 발표형태를 띠던 본 사업은 2012년부터 ‘도시문제 리서치 프로젝트’의 일부로 함께 전시되었으며 2013년에는 두 프로젝트를 통합하여 커뮤니티&리서치 프로젝트로 수행될 예정이다.


*국제심포지엄					금천예술공장은 개관 원년부터 매해 시의성 있는 주제로 설계해온 국제심포지엄을 통해 서울시창작공간의 정책적 역량을 천명하고 금천예술공장의 향후 사업에 대한 지적 수혈을 이루어왔다.
                    연도별 주제를 살펴보면, 2000년대 후반부터 지방자치단체와 민간에서 활발하게 설계되고 있는 창작공간의 전략(2009), 2000년대 중반 이후 전세계 문화예술의 거대한 트랜드로 진행 중인 커뮤니티아트와 지역재생의 문제(2010), 예술과 산업 그리고 산업단지 간 상생 방안(2011)이 논의 되었으며 2012년 4회 국제심포지엄은 <신화 또는 현실 : 정책, 예술가, 커뮤니티>라는 주제로 서울역사박물관 강당에서 개최되면서 문화사회학, 예술정책, 현대미술 분야에서 바라보는 ‘지역 기반 예술활동’의 성과와 비평적 조망이 시도되었다.


*예술재능나누기 프로그램				금천예술공장의 교육프로그램은 개관 이듬해인 2010년 예술창작의 기초 교육에서 출발하였다. 이듬해인 2011부터 ‘아티스트 인 스쿨’, ‘예술가의 방’ 그리고 ‘예술가와 1박2일' 등 현장 방문과 교육, 워크숍으로 세분화하여 추진되었으며 2012년 ‘예술가와 1박2일’이 KBS다큐멘터리로 제작·방영되면서 금천예술공장 교육프로그램의 실험적 성격과 선진성을 대외에 인정받게 된다. 
                    교육프로그램의 주요 대상으로 2010년 다문화가정에서 2011년과 2012년은 인근 중고교생에 집중하였으며 2013년은 새터민 고등학생의 참여를 추진 중이다. 현재 금천구청, 남부교육청, 이화여대병설미디어고등학교와 협력을 거쳐 2013년에는 ‘시립시설 현장체험학습 프로그램’으로 선정되어 사업예산 50%의 외부유치를 이루었다.


*오픈스튜디오				2010년부터 연 1회 개최되는 금천예술공장 오픈스튜디오는 당해 입주 예술가 19팀의 스튜디오를 관객에게 개방하여 예술가와 작품을 직접 만날 수 있는 4일간의 스튜디오 오픈과 기획전시로 구성된다. 금천예술공장은 통상적인 스튜디오 개방을 넘어 지역사회와 미술계를 아우르는 페스티벌의 형태로 진행하고 있으며, 예술가들이 한 해 동안 천착해온 이슈와 사회적 문제를 전시 주제로 다루고 있다.


*다빈치 아이디어 공모					금천예술공장이 개관 이듬해부터 추진해온 ‘다빈치 아이디어 공모’ 사업은 금천예술공장이 자리잡은 서울디지털산업단지가 지닌 ‘첨단산업도시’라는 지역적 정체성 아래 설계된 상징적인 프로그램이다. 올해로 4회를 맞이하는 이 사업은 전문가와 일반인을 대상으로 디지털 미디어, 첨단 영상, 무선 네트워크, 키네틱 아트, 기계 조형 등 기술 기반의 창작아이디어를 선발하여 제작비 및 전문가 컨설팅, 발표회의 기회를 제공하는 예술+과학기술+비즈니스 융합형의 지원 사업이다.
                    금천예술공장은 ‘다빈치 아이디어 공모’ 사업 5년차인 2014년에는 ‘페스티벌’로 확대할 방은을 준비 중이다. 이를 위해 2013년의 경우 공모사업 외에 전문가 기술워크숍과 교육프로그램의 병행을 추진 중이다. 협업 파트너로 아르스 일렉트로니키(ARS Electronica), 영국의 키네티카(KINETICA)와 논의도 진행하고 있다. 특히, 2010년부터 2013년까지 개발된 40여 개 개발작의 개발 과정 프레젠테이션과 개발자·참여자 공동 워크숍 그리고 (주)누리봄의 기술후원을 통한 ‘모바일 도슨트’ 어플리케이션 개발도 추진 중이다.


*전국 창작공간 네트워크 프로젝트				서울시창작공간을 필두로 2세대 레지던시 스튜디오 사업을 주도해온 서울시가 창작공간 운영 3년차에 이르러 국공립 및 민간 레지던시 스튜디오의 성과를 정리하고 향후 과제를 제시할 2012 전국 창작공간 네트워크 프로젝트를 시도하였다.
                    2012 전국 창작공간 네트워크 프로젝트는 전국 23개 공간 38개 지역 연계 프로젝트를 망라하는 집합성 전시 「그 ‘거리(distance)’의 창의적인 자세」, 그리고 ‘예술지원의 최전선’으로 명명된 전국 창작공간 실무자 포럼, 그리고 예술가와 정책가, 실무자들의 레지던스에 관한 논의를 정리한 자료집 발간으로 구성되었다.


*전문가 지원 프로그램				전문가 지원 프로그램’은 비평가, 큐레이터, 작가, 갤러리 관계자 등 시각예술 전문가를 비롯 사회학자, 철학자 등 다양한 분야를 초청하여 입주 예술가의 작업 조언과 토론, 비평의 생산 그리고 장기적으로는 현대미술 담론과 미술시장으로 이끄는 장에 해당한다. 또한 뉴욕 주요 레지던시 International Studio&Curatorial Program(ISCP), Residency Unlimited(RU)와 협력하여, 입주예술가 2인에 뉴욕 현대 미술계에서 지명도를 지닌 비평가의 크리틱 기회를 제공한다.

주요프로그램

  • 오픈스튜디오
    • 입주 후 1년간의 활동 실적을 발표하는 자리, 작가들의 스튜디오를 작품과 함께 공개하여 홍보
  • 해외 작가교환 프로그램
    • 금천예술공장과 상호 교류 협정을 체결한 국제 스튜디오(뉴욕, 요코하마, 바르셀로나, 암스테르담 소재)와의 입주작가 교환
  • 시각예술 인큐베이팅 프로그램
    • 잠재력을 지닌 시각예술 분야 예술가와 기획자의 국제적 성장을 지원하는 프로그램
  • 테크놀로지 기반 창작지원 프로그램
    • 전문가와 일반인의 참신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여 제작비의 일부를 지원하고 금천지역의 다양한 입주기업들과 연결을 통한 사업화를 지원
  • 지역연계교육 프로그램
    • 예술가의 주민 대상 창작 지도를 통해 지역 주민에게 다양한 문화예술의 체험의 기회 제공
  • 커뮤니티아트 프로그램
    • 예술적 접근과 예술창작활동을 통해 지역민과 예술가가 함께 지역적 관심과 의제에 대해 탐구하고 고민해보는 프로그램
  • 국제 심포지엄
    • 국제예술특구인 금천예술공장이 문화예술의 국제적 담론과 현안을 소개하고 논의하는 지적 교류의 장

연혁

이미지

  • 1978년 부터 2010년
  • 2011년
  • 2012년
  • 2013년
  • 창작공간 QUICK MENU
  • 서교예술실험센터
  • 금천예술공장
  • 신당창작아케이드
  • 연희문학창작촌
  • 문래예술공장
  • 성북예술창작센터
  • 관악어린이창작놀이터
  • 홍은예술창작센터
  • 장애인창작스튜디오
  • 남산예술센터
  • 남산창작센터